‘별밤’ 정기고 “체중감량 스트레스, 절실함으로 다이어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강타의 별밤'에 정기고(왼쪽부터) 이해리가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

‘강타의 별밤’에 정기고(왼쪽부터) 이해리가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

가수 정기고와 이해리가 ‘별밤’에 출연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가수 정기고와 이해리가 ‘별밤 초대석’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정기고는 앨범 준비하면서 어떤 스트레스가 있었냐는 강타 DJ의 질문에 “체중감량”이라고 답했다. 그는 “활동을 할 때와 안 할 때 10~15kg이 차이가 난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해서, 밤늦게도 많이 먹는다”고 말했다. 다이어트 비법을 묻는 질문에 “절실함이다. 이 상태로 방송에 나갈 순 없다는 생각으로, 밥도 줄이고 운동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해리는 자신의 연관검색어에서 지우고 싶은 것으로 “1기”를 꼽았다. 이해리는 “인터넷 상에서 다비치 1기라며, 떠도는 게 있다. 다비치 활동 초반 모습에 대한 얘긴데, 이제는 (연관검색어에) 뜨지 않으면 좋겠다”고 그 이유를 보탰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오후 10시 5분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