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히어로즈’ 제주도 한복판에서 촬영 중단…이유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갑자기 히어로즈'

/사진=JTBC ‘갑자기 히어로즈’

‘갑자기 히어로즈’ 멤버들이 돌발 상황에 촬영 중단 위기를 겪었다.

오는 22일 방송될 JTBC ‘갑자기 히어로즈’에서는 첫 번째 민원인 용두암 세척에 나선 다섯 히어로 정준하, 이재훈, 강타, KCM, 주우재의 도전이 그려진다.

민원을 해결하기에 앞서 히어로들은 그들의 본부가 위치한 제주 금성리의 이장님과 첫 만남을 가졌다.

화기애애하게 제주도민을 위한 미션을 수행할 것을 약속했으나, 용두암으로 출발하기 전 촬영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평상시 멤버들이 이동시 타고 다니는 ‘히어로즈 전기차’의 열쇠가 행방불명된 것.

졸지에 금성리 이장의 밭 한가운데에 발이 묶이게 된 멤버들은 당황감을 금치 못했다. 이어 히어로들뿐만 아니라 매니저부터 카메라 감독까지 모두 열쇠 도둑(?)의 용의선상에 올라 각자 무죄를 성토하며 때 아닌 토론장이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제주도의 아름다운 문화재, 용두암을 지키기 위해 나섰으나 출발부터 난항을 겪게 된 다섯 히어로들은 과연 무사히 미션을 수행할 수 있을지 22일 오후 5시20분 ‘갑자기 히어로즈’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