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 이원근, 최강희 향한 순애보..이별의 징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속 이원근이 하염없이 최강희를 기다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에서는 설옥(최강희)을 향한 준오(이원근)의 순애보를 담았다.

준오는 이날 설옥이 나타나기만을 기다렸다. 급기야 지명수배자 전단지의 사진을 찍는 설옥의 지난날을 회상하며 고독한 표정을 지었다. 그런 그의 얼굴을 본 동료들은 “헤어졌나 보다”고 추측했다.

준오는 사건 현장에서 우연히 만난 설옥에 대한 강렬한 인상을 지우지 못했고, 누구보다 사건에 대해서 잘 파악하고 범인을 잘 찾아내는 그를 동경하게 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