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최강희 “절대 경찰 일에 참견NO”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 방송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속 최강희가 경찰의 꿈을 포기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에서는 남편의 말에 따라 오랜 꿈인 경찰을 포기하는 설옥(최강희)의 모습이 담겼다.

설옥은 “이제 그만하기로 했다”고 경찰의 꿈을 이루기 위해 모은 자료들을 정리했다. 경미(김현숙)는 “나쁜 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네 남편은 뭘 그렇게까지 하느냐”고 나무랐지만, 설옥은 “걱정돼 그러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꿈을 포기하는 설옥의 눈빛에 쓸쓸함이 가득 묻어나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설옥의 과거를 회상, 시어머니 박경숙(박준금)과의 남다른 인연도 공개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