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노홍철 “노란 손 걱정? 요즘 귤 중독… 매일 만 원어치 씩 먹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노홍철/사진=JTBC '잡스'

노홍철/사진=JTBC ‘잡스’

‘잡스’ 노홍철이 최근 귤에 중독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이 MC를 맡은 JTBC 밥벌이 연구소 ‘잡스’에서는 여섯 번째 직업 연구 대상으로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선정했다.

이날 녹화에서는 MC 노홍철 손바닥 색깔의 실체가 밝혀졌다. 평소 ‘잡스’를 시청하는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노홍철 손이 너무 노래서 손만 보인다”, “간이 안 좋은 거 아니냐” “건강이 걱정된다”라는 말이 오고 갈 정도로 노홍철의 유달리 노란 손바닥 색깔이 화제가 되고 있다.

MC 노홍철은 게스트로 출연한 남궁인에게 “시청자 게시판에 ‘손이 왜 이렇게 노랗냐’라는 말을 듣는다”라며 손바닥을 보였다. 남궁인은 이에 놀라며 눈에 황달기가 있는지 긴급 진단을 했지만 특별한 이상은 없었다. 송경준 교수도 “황달 때문은 아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노홍철은 “사실 요즘 귤에 중독되어 매일 만 원어치 이상의 귤을 4개월 넘게 꾸준히 먹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남궁인은 “귤을 많이 먹게 되면 이렇게 될 수 있다”라고 설명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잡스’는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