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연기X감정연기…이동휘, 못 하는 게 뭐예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자체발광 오피스' 이동휘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자체발광 오피스’ 이동휘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동휘의 현실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에서는 기택(이동휘)이 지나(한선화)의 마음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기택은 “다시 시작하자”는 지나의 말에 흔들리는 듯 했지만 결국 거절하고 말았다. 집에 돌아와서는 넉넉하지 못한 자신의 형편을 자조 섞인 말로 풀어냈고, 지나를 고생시킬까봐 차마 다시 사랑을 시작하지 못하는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늘 지나 곁에서 든든하게 그를 지켜주고 있지만, 사랑 역시 사치가 되어버린 탓에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 속 돋보인 이동휘 표 연기는 더없이 인상적이었다.

수군거리는 주위 시선 때문에 회사를 그만둘 결심을 할 때면 울상 짓는 표정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변 동료들을 격려할 때는 책임감 있는 모습을, 다시금 팀을 지켜야겠다는 각오가 담긴 장면에선 단호한 눈빛을, 옛사랑인 지나를 끝내 밀어내야하는 상황에서는 물기 어린 눈빛과 표정으로 연기에 섬세한 변주를 줬다. 많은 감정들이 오가는 작품 속에서 복합적인 감정들을 다양한 표정과 눈빛을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을 이어나간 것.

이에 이동휘의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앞으로의 러브라인에도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이동휘가 열연을 펼치고 있는 ‘자체발광 오피스’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