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장 오순남’, 막장 빼고 ‘성장+힐링’ 담았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훈장오순남,제작발표회

드라마 ‘훈장오순남’ 출연진들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훈장 오순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정말로 잘 살고 있냐는 말이다.”

‘훈장 오순남’이 시청자들에게 던지는 메시지다.

MBC 새 아침드라마 ‘훈장 오순남’(극본 최연결, 연출 최은경 김용민)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렸다.

‘훈장 오순남’은 주인공 오순남이 세상을 떠난 딸의 꿈을 대신 이뤄가며 모두에게 응원과 위로가 되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다.

이날 ‘훈장 오순남’의 연출은 맡은 최은경 PD는 “아침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소재와 캐릭터를 선보이고 싶었다”라며 “우리 드라마에는 본부장 캐릭터도 없고, 각자 뚜렷한 개성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이 등장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적현재의 작은 훈장으로 서당 일과 종가의 며느리 노릇을 씩씩하게 해내는 긍정 캐릭터 오순남 역의 박시은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시놉을 처음 읽었을 때 만화 같다는 느낌이 있었다”며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와는 달리 밝고 재미있는 캐릭터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 박시은은 구본승과 5년 만에 다시 커플로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코믹하고 재미있는 커플이 탄생할 것 같다”며 “톰과 제리 같은 커플이라 웃으면서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극 중 타고난 사업적 능력을 가진 성공한 외식 사업가이자 싱글 대디인 강두물 역을 맡은 구본승은 “오랜만에 드라마에 나온 것 같다”며 “시청자들이 생각하는 기대치 이상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최 PD는 마지막으로 ‘훈장 오순남’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요즘처럼 각박한 세상에서 시청자들과 고민을 나누고 싶었다”며 “‘우리가 정말로 잘살고 있는 것인가? 어떻게 사는 것이 옳은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복잡하고 힘든 이야기가 아닌 따듯한 성장 이야기를 담은 힐링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훈장 오순남’은 오는 24일 오전 7시 50분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