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박준형 “방송 3사 최초로 내가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박준형: “방송 3사 최초로 내가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 1일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SBS 기자간담회에서. SBS가 새로 선보이는 코미디 프로그램 은 뉴스쇼 형식을 빌어 풍자와 공감이 있는 사회성 있는 코미디를 선보이려 한다고. 에서 강성범과 함께 ‘한줄뉴스’라는 코너를 맡은 박준형은 “철새 개그맨이라는 소개를 받았는데, 방송 3사 최초로 내가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면서 농담을 던졌다. 이어 박준형은 “시사 코미디라는 형식이 좋았다. 1년 3개월 준비를 한 팀답게 정말 웃기고 재밌는 팀이다. 여태까지 SBS 개그 프로그램을 지키려고 노력한 후배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손민혁: “열심히 준비해서 차린 음식점이다. 맛보지도 않고 맛없다고 하지 마시고 한번이라도 맛봐주셨으면 좋겠다”
–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코미디언 손민혁은 “이라는 새 음식점이 문을 열었다. 열심히 준비해서 차린 음식점이다”라면서 “맛보지도 않고 맛없다고 하지 마시고 한번이라도 맛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손민혁은 인터뷰 도중 잠시 울먹이기도 해 1년 3개월 동안의 준비기간 동안 겪었던 마음 고생과 각오를 짐작케 했다.

이창태 CP: “시청률 7%를 넘기면 평일 시간대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 기자간담회에서 이창태 CP는 “10년 이상 개그만 바라보며 살아온 사람들의 무대가 없어졌다는 사실에 대해 책임감을 느꼈다”면서 “똑같은 내용의 개그라도 캐릭터가 인지가 되고, 더 알려진 사람이 개그를 할 때 더 웃음을 줄 수 있다. 그런 부분을 극복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회사에 1년의 시간을 달라고 요청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창태 CP는 “토요일 밤 12시가 좋은 시간대는 아니지만, 시청률 7%를 넘기면 평일 시간대로 옮기기로 회사에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 SBS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

[SNS DRAMA]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