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씬3’ 정은지 “허를 찌르는 추리로 혼돈 주고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라임씬3' 정은지

‘크라임씬3’ 정은지

정은지가 ‘크라임씬3’에 임하는 야무진 각오를 밝혔다.

JTBC ‘크라임씬3’에 새로운 플레이어로 합류한 정은지는 ‘크라임씬’에 대한 팬심과 오랜 기간 갈고 닦은 연기력을 무기로 출사표를 던졌다. 특유의 유쾌한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진행된 ‘크라임씬3’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정은지는 “‘크라임씬’의 팬이기도 하고, 원래 방 탈출 게임을 굉장히 좋아한다. 뭔가 찾아내고 머리를 쓰고 헤쳐 나가는 것에 대한 쾌감이 있는 것 같다. ‘내가 크라임씬에 출연하면 과연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궁금해 하기도 했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한 자신의 장점으로는 양세형과 마찬가지로 ‘눈치’를 꼽았다. “눈치가 빠른 편이다. 그래서 에이핑크 멤버들도 나의 눈치 빠른 모습을 신경 쓰는 편이다. 그래서 미묘한 표정 변화 등 결정적인 순간에 눈치를 챌 수 있는 부분들이 분명 있을 것 같다. 제발 그랬으면 좋겠다. 활약하고 싶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또한 “아무래도 기존의 출연진보다 저는 예측 불가한 신입 플레이어이기 때문에 뭔가 어수룩한 모습 뒤에 허를 찌르는 추리로 혼돈을 주고 싶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크라임씬’은 살인사건 속에서 출연자들이 직접 용의자 및 관련 인물이 되어, 범인을 밝혀내는 RPG(Role-Playing Game, 역할 수행 게임) 추리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4년 5월 첫 방송된 이후,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스토리 라인과 출연자들의 완벽한 추리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해 하반기 제작에 돌입한 ‘크라임씬3’ 제작진은 이전 시즌보다 더욱 완성도 높은 스토리 라인과 추리 룰을 구현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 특히, 현시대의 사회상을 반영한 스토리와 캐릭터가 프로그램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크라임씬3’는 오는 28일 오후 9시에 첫 공개되며 이에 앞서 21일 오후 9시 ‘크라임씬’ 스페셜 0회가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