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시민’ 곽도원 “최민식 선배와 연기 호흡, 여전히 떨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특별시민' 곽도원 / 사진=쇼박스 제공

‘특별시민’ 곽도원 / 사진=쇼박스 제공

곽도원이 최민식과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곽도원은 2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 인터뷰에서 “‘범죄와의 전쟁’ 떄는 최민식 선배가 옆에만 있어도 ‘와 최민식이다’라고 감탄했다. 지금은 사석에서도 많이 만나 뵙고 얘기도 들으면서 조금 편해졌지만, 떨리는 건 마찬가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민식 선배는 후배들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질문을 많이 해준다”면서 “그런데 촬영이 들어가면 눈빛이 다르다. 다른 영혼이 훅 들어오는 느낌이다. 촬영 전과는 전혀 다르다. 상대 배우를 당황하게 한다. 그래서 완벽하게 편안한 호흡을 못 찾겠다. (송)강호 형도 마찬가지다. 정말 못 찾겠다. 이게 굉장히 색다른 경험이다. 호흡이 완전히 달라진, 메서드 연기를 눈앞에서 보는 건 정말 새롭다”고 이야기했다.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다. 곽도원은 변종구 캠프를 이끄는 선거대책본부장 심혁수 역을 맡았다. 변종구의 오랜 파트너로 실시간 검색어 1위 이슈 만들기 부터 공약 정책 준비, 상대 후보 약점 공략에 이르기까지 당선을 향한 빈틈없는 계획을 세우는 인물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