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아수라’ 잘 될 줄 알았다… 흥행은 하늘의 몫”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특별시민' 곽도원 / 사진=쇼박스 제공

‘특별시민’ 곽도원 / 사진=쇼박스 제공

배우 곽도원이 영화 ‘아수라’를 언급했다.

곽도원은 2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 인터뷰에서 “어떤 관객들이 영화를 택할 것 같은지”라는 질문을 받은 뒤 “정말 모르겠다. 관객 수는 하늘에 맡기는 거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관객의 어느 층에서 누가 관심을 가질지 도대체 모르겠다. 나는 ‘아수라’가 진짜 잘 될 줄 알았다. 왜 안 된 거야. 진짜 모르겠다”며 웃으며 “‘특별시민’을 보니까 사건 전개가 스피디하게 지루할 틈이 없이 주르륵 흘러갔다. 욕은 안 먹겠다 싶었다. 그 생각은 했는데, 어느 층이 어떻게 볼지는 정말 모르겠다. 내 희망은 다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다. 곽도원은 변종구 캠프를 이끄는 선거대책본부장 심혁수 역을 맡았다. 변종구의 오랜 파트너로 실시간 검색어 1위 이슈 만들기 부터 공약 정책 준비, 상대 후보 약점 공략에 이르기까지 당선을 향한 빈틈없는 계획을 세우는 인물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