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채정안, 지성+미모+품위 ‘고품격 내조’ 예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채정안/사진=럭키컴퍼니

채정안/사진=럭키컴퍼니

배우 채정안이 ‘맨투맨’을 통해 고품격 내조를 선보일 예정이다.

채정안은 오는 21일 첫 방송될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에서 재벌3세 모승재(연정훈)의 아내 송미은 역을 연기한다.

송미은은 지성과 미모, 품위를 겸비한 이지적인 캐릭터로 남편 모승재의 전반적인 주요 결정에 영향력을 미친다.

특히 촉망받는 여배우였던 만큼 대중들을 상대하는 모습에 있어 탁월한 소통능력을 선보이며 안팎으로 힘을 실어주는 것은 물론, 뛰어난 패션감각으로 남편 모승재를 더 유능하게 돋보이는 ‘패션 내조’를 펼칠 것을 예고했다.

공개적으로 앞에 나서지는 않지만 뒤에서 조용히 든든한 그림자처럼 남편의 보조를 맞추는 모습은 역할 자체에 무게감을 더할 전망이다.

한편 ‘맨투맨’은 오는 21일 오후 11시에 첫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