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멋진 날’ 세븐틴 호시-도겸, 온천탕 속 두 남자의 브로맨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세븐틴/사진=MBC에브리원 '어느 멋진 날'

세븐틴/사진=MBC에브리원 ‘어느 멋진 날’

세븐틴 호시와 도겸이 핫한 온천 방송을 선보인다.

호시와 도겸은 MBC에브리원 ‘세븐틴의 어느 멋진 날 in Japan ‘13소년 여행 타이쿤’'(이하 ‘어느 멋진 날’)에서 눈으로 뒤덮인 일본 아키타 안의 뜨끈뜨끈한 노천 온천을 즐긴다. 실제로 촬영의 피로가 쌓일 때 쯤 꿀맛같은 휴식을 받은 호시와 도겸이 온천 안에서 세상을 내려놓은 듯한 표정으로 온천을 즐겼다는 후문.

내친김에 호시와 도겸은 온천욕에 이어 즉흥 연기까지 선보인다. 평소 눈만 마주치면 상황극과 캐릭터 설정을 하는 재미에 푹 빠져 사는 둘답게, 아기타의 노천 온천에서 온천욕을 즐기다 갑자기 상황극을 시전, “사랑하는 여보~”로 시작함과 동시에 ‘도령’, ‘슈퍼스타’, ‘노부부’ 등 여러 가지 역할을 넘나들면서 연기에 대한 열망을 불태웠다고 한다.

이는 매주 ‘어느 멋진 날’에서 독점 공개되는 ‘세븐틴TV 중 하나로 이번 주 에피소드는 매력부자 호시&도겸의 ‘석순TV-온천 극장’으로 펼쳐진다.

‘어느 멋진 날’은 21일 오후 7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