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CP “이상순, 출연 끝까지 고민…큰 결심 고맙다”(인터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수 이효리/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이효리/사진=텐아시아 DB

‘소길댁’ 이효리는 어쩌다 남편 이상순과 함께 민박집을 열게 됐을까.

JTBC는 19일 “가수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리얼리티 예능 ‘효리네 민박’(가제)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효리네 민박’은 이효리 부부가 제주도에서 누구나 원하는 만큼 무료로 쉬어갈 수 있는 부부 민박집을 운영하는 모습을 담을 예정이다.

이로써 이효리는 SBS ‘매직 아이’ 이후 3년 만의 예능에 컴백한다. 토크쇼·버라이어티·리얼리티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전천후 예능인’으로 활약했던 이효리가 어떻게 리얼리티 예능 ‘효리네 민박’으로 컴백하게 됐을까. 이에 대해 JTBC 윤현준 CP는 20일 텐아시아에 “이효리가 편안하면서도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하고 싶어 했다”고 밝혔다.

윤 CP는 “이효리가 ‘슈퍼스타 이효리’가 아닌 자연스러운 5년차 부부의 모습을 보여주길 원했다. 또 누군가에게 이들 부부가 무엇인가를 대접해주고 싶어 했다”며 “그래서 생각한 것이 민박이었다”고 ‘효리네 민박’의 기획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민박집을 방문한 분들이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주고 이효리 부부의 일상을 자연스럽게 보여주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 / 사진제공=EBS

이효리 이상순 부부 / 사진제공=EBS

윤 CP의 말마따나 ‘효리네 민박’에서는 그동안 미디어에 노출된 적 없었던 이효리 부부의 일상이 공개될 전망이다. 윤 CP는 “이상순이 출연 여부를 두고 굉장히 고민을 많이 했다”며 “이효리 역시 마음 같아선 같이 하고 싶지만 본인의 의사가 중요한 것 아니겠느냐며 끝까지 잘 모르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는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스타지만 이상순은 조용히 음악하는 것을 좋아하는 뮤지션이다. 이렇게 예능에 노출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사람이 아닌데 ‘효리네 민박’을 위해 큰 결심을 해줬다”며 이상순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윤 CP는 ‘효리네 민박’에 대해 “이효리 부부가 출연하지만 이 프로그램의 진짜 주인공은 민박에 머무는 사람들이 될 것이다”며 “전혀 다른 사람들이 이런 얘기 저런 얘기 나누는 것이 콘셉트다. 부담 없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고 귀띔했다.

‘효리네 민박’은 오는 6월 첫 방송을 목표로, 5월 첫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