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SBS ‘조작’ 출연 확정..”캐릭터 연구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남궁민 /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남궁민 /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배우 남궁민이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 출연한다.

20일 남궁민 측은 “남궁민이 ‘조작’에 출연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조작’은 사회부조리에 대한 현실을 파해치는 기자들을 여실히 보여주는 드라마로, 이정흠 PD와 김현정 작가가 호흡을 맞춘다.

극중 남궁민은 사고뭉치 기자 한무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비리를 고발하다 억울하게 죽은 기자였던 형의 모습을 눈앞에서 본 후 복수를 위해 직접 기자가 돼 비리를 찾아 맞서 싸우는 역할을 맡았다.

소속사는 “전작이었던 ‘김과장’이 많은 사랑을 받아 차기작을 결정하는데 있어 많은 고민을 했다”며 “드라마 조작은 ‘김과장’과는 다른 남궁민의 진지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보여줄 작품”이라고 전했다.

또 “남궁민은 작품의 캐릭터를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촬영은 5월 초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김과장’ 이후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많은 고민 끝에 좋은 작품 하게 됐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작’은 ‘엽기적인 그녀’의 후속으로 오는 7월 방송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