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리, 10년 만에 내놓은 진심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해리 / 사진제공=CJ E&M

이해리 / 사진제공=CJ E&M

여성듀오 다비치 이해리가 솔로로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데뷔 이후 솔로 음반을 내놓는 것은 10년 만이다.

이해리는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스트라디움에서 첫 솔로 음반 ‘에이치(h)’의 발매를 기념하는 음악감상회를 열었다. 선공개된 ‘패턴’과 타이틀곡 ‘미운 날’을 불렀고 이어진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는 각오도 밝혔다.

그는 “오래전부터 솔로를 생각했다. 하지만 마음을 먹기까지 오래 걸렸다”고 10년 만에 솔로 음반을 발표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다비치의 위치 등 고민이 많았고 이번에는 지금이 아니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마음을 먹고 준비했다”고 회상했다.

이해리는 새 음반 ‘h’를 ‘블랙h’과 ‘화이트h’라는 두 가지 콘셉트로 나눴고, 각기 다른 분위기의 총 7곡을 담아냈다.

그는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 만큼 심혈을 기울였다”며 “굉장히 만족한다. 다비치보다 조금 더 성숙한 여성의 향이 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무엇보다 이해리는 이번 음반을 통해 선우정아, 신용재 등 다양한 뮤지션들과 협업했다. ‘패턴’과 ‘미운 날’ 등 두 사람이 만든 곡을 받았다.

이해리는 “선우정아를 좋아했고 곡을 받고 싶어서 부탁했더니 흔쾌히 수락했다. 빠른 템포의 곡을 부르고 싶어서 요청했는데, 처음엔 엄살을 부렸지만 좋은 곡이 완성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미운 날’에 대해서는 “신용재가 직접 가이드를 한 것을 들었는데 내가 부르는 그림이 그려졌다. 이후 녹음을 할 땐 고음 부분 때문에 애를 먹기도 했다”고 웃었다.

이해리 / 사진제공=CJ E&M

이해리 / 사진제공=CJ E&M

그가 수록곡 중 가장 애착을 갖고 있는 노래는 자작곡인 ‘우린’과 엄마를 소재로 하는 ‘종이별의 꿈’이다.

무엇보다 이해리는 이번 음반을 준비하며 멤버 강민경에게 큰 힘을 얻었다. 그는 “응원을 정말 많이 해줘서 큰 힘이 됐다”고 전했다.

이해리는 10년 만에 탄생한 솔로 음반인 ‘h’에 ‘변신’을 담고자 했다. “다양한 면이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변신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가수로서의 꿈은 오래 노래를 부르는 것”이라며 “솔로 보컬리스트로, 또 다비치로 앞으로도 좋은 곡을 들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신보를 발표하고,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하는 등 솔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