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브라운관 넘어 스크린까지 접수 ‘2017년 대세 예약’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소민/사진=영화사 김치

정소민/사진=영화사 김치

배우 정소민이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까지 접수하며 충무로가 주목하는 20대 여배우로 성장했다.

2010년 SBS 드라마 ‘나쁜 남자’로 안방극장에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린 정소민은 현재까지 수많은 작품과 캐릭터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브라운관에서 입지를 탄탄하게 다진 정소민은 2014년 영화 ‘앨리스 : 원더랜드에서 온 소년’과 ‘스물’에 연이어 캐스팅 되며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까지 접수, 배우로서의 활동 영역을 넓혔다.

이어 정소민은 연기파 배우들이 총 출동한 영화 ‘아빠는 딸’의 여주인공을 꿰차며 스크린에서도 가능성을 입증했다.

‘아빠는 딸’은 아빠와 딸의 몸이 바뀌면서 서로의 사생활과 마음속까지 훔쳐보며 사랑을 되찾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정소민은 극 중 고등학생 딸 원도연 역을 맡아 아빠(윤제문)와 몸이 바뀌어 교복 입은 아저씨로 변신해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올 상반기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꽉 찬 시간을 보내고 있는 정소민은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증명해 내며 앞으로의 행보에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