욜로! 다이아의 무한도전 #자작곡 #새멤버 #번호공개(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다이아,욜로,쇼케이스

걸그룹 다이아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2집 ‘YOLO’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걸그룹 다이아가 도전정신을 가득 담은 정규앨범을 들고 컴백했다.

다이아는 19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판 스퀘어에서 정규 2집 ‘욜로(YOLO)’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다이아는 타이틀곡 ‘나랑 사귈래’와 수록곡 ‘남사친’, ‘마네킹’. ‘꽃, 달, 술’의 무대를 꾸몄다.

타이틀곡 ‘나랑 사귈래’는 빠른 템포의 팝 댄스곡이다. 사랑에 빠진 소녀의 솔직 발랄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 것과 하트를 그리는 안무는 다이아의 귀여움과 깜찍함을 느끼게 한다. 희현은 “‘나랑 사귈래’는 지난해 콘서트에서 공개했던 자작곡이다. 팬들이 좋아해준 곡이라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결정했다”며 “신선함을 보여주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 팬들을 위해 만든 곡인만큼 많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나랑 사귈래’ 외에도 다이아는 정규 2집을 모두 자작곡으로 채웠다. 희현은 “콘서트에서 자작곡 3곡을 발표했었다. 팬들이 좋아해줄까 걱정했는데 정말 많은 응원을 받았다. 그것이 계기가 돼 자작곡으로 채운 정규앨범을 내게 됐다”며 전곡 자작곡으로 앨범을 채운 배경을 설명했다.

다이아,욜로,쇼케이스

걸그룹 다이아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2집 ‘YOLO’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기자 lsh87@

다이아는 이번 앨범에 다양한 색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팝 댄스곡뿐만 아니라 보사노바,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다. 특히 선공개된 트로트곡 ‘꽃, 달, 술’에는 김연자와 홍진영이 피처링에 참여해 관심을 모았다.

채연은 “연습이 끝나고 숙소에서 언니들과 술자리를 가진 적이 있다. 그때 트로트를 틀어놓고 흥에 취해 있었는데 이번 앨범에 트로트를 넣어보자는 얘기가 나왔다”며 트로트 도전의 배경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트로트가 굉장히 어렵더라. 깊은 한이 있어야 했다. 도움을 많이 받아 멋진 곡을 만들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이아,다솜,주은,욜로,쇼케이스

걸그룹 다이아 다솜-주은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2집 ‘YOLO’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번 앨범을 기점으로 다이아에 새롭게 합류한 주은과 솜이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와블의 ‘보랏빛 향기’로 안정적인 보컬 실력을 자랑했다. 기존 다이아 멤버들은 “솜이와 주은이 쇼케이스를 준비하며 연습을 많이 하고 노력을 많이 했다”며 “새 멤버라 많이 힘들었을 텐데 씩씩하게 준비하는 모습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희현은 “목소리가 매력적인 친구들이다. 보컬적으로 많이 채워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칭찬했다.

유니스는 “멤버 변동이 잦아 걱정해주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며 “그동안 다양한 시도를 했는데 그 과정을 거쳐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새 멤버가 들어와 목소리도 다양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새 멤버 주은과 솜이는 “기존 멤버들이 했던 것보다 배로 열심히 해서 도움이 되고 싶다. 7명이 지금까지 해온 팀워크가 깨지지 않게 잘 녹아들겠다. 밝은 에너지를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이아에 합류한 소감과 앞으로의 목표를 전했다.

다이아는 특별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멤버들이 쓰는 휴대폰 번호를 공개한 것이다. 지난 18일 채연의 전화번호가 공개됐고 쇼케이스에서 나머지 8인이 자신의 전화번호를 공개했다. 쇼케이스 현장에서 팬들과 직접 통화를 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다이아,정채연,욜로,쇼케이스

걸그룹 다이아 정채연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2집 ‘YOLO’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채연은 “번호를 공개하자마자 너무 많은 전화와 문자 메시지가 왔다”며 “새벽까지 연습하느라 모든 전화를 다 받지는 못했다. 몇몇 팬들과 전화를 받았는데 정말 기분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개한 번호는 계속 우리가 사용할 번호다. 가능한 팬들의 연락을 모두 받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9인조가 된 다이아는 갈수록 성장하는 그룹이 되겠다고 밝혔다. 다이아는 “채연이가 지금 다이아를 위해 고생을 많이 하고 있다. 굉장히 고맙다”며 “나머지 멤버들도 채연이의 발걸음에 맞출 수 있도록 대중에게 매력을 열심히 알리겠다”고 밝혔다. 또 “부족하지만 악기도 배우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앞으로 더 좋은 음악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다이아가 되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