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설경구 “변성현 감독, 날 빳빳하게 피고 싶다고 하더라”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설경구,불한당

배우 설경구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제작 CJ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불한당’ 설경구가 두 부위만 집중적으로 운동했다고 밝혔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 제작 CJ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설경구·임시완·김희원·전혜진·변성현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설경구는 “처음 감독님을 만났을 때, ‘나의 PS파트너’ 인터뷰 내용을 보고 갔다. 전작에서 지성과 김아중이 출연했는데, 반듯한 지성을 구겨버리고 싶었다는 내용이 강렬했다”면서 “그래서 나는 어떻게 하고 싶냐고 물었다. 감독이 선배님은 이미 구겨져 있어서 빳빳하게 피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 말이 강렬하게 다가왔다. 허리에 힘 좀 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이 가슴골을 파고, 팔뚝 살을 키워 달라고 지시를 했다. 노출도 없는데 왜 그렇게 해야 하냐고 했더니, 옷을 입어도 태가 날 것이라고 했다. 가슴골과 팔뚝살만 키웠다. 시간이 없어서 두 부위만 운동했다”고 설명했다.

설경구는 모든 것을 갖기 위해 불한당이 된 남자 재호 역을 맡았다. 조직의 실세로 자신의 성공을 위해 물불 안 가리는 잔인한 승부 근성을 지닌 인물로 남성적인 매력과 카리스마를 예고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다. 제 70회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오는 5월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