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업다운] 토크쇼, 침체기 시작됐나

[시청률 업다운] 토크쇼, 침체기 시작됐나
토크쇼의 침체기가 시작된 것일까. 월요일 동시간대 경쟁하는 MBC , KBS (이하 ), SBS 중 만이 두 자리 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31일 방송한 는 10.3%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 지난 주 방송보다 1.3%p 상승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올라섰다. 반면, 는 지난주와 동일하게 9%의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상승세인 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는 5.8%였다. 는 게스트에 따라 10~16%까지 시청률이 변동했지만, 최근 한 달간은 게스트에 관계없이 평균적으로 9% 시청률에 머물고 있다. 새로 유입되는 시청자 없이 고정 시청자가 주로 시청하고 있는 셈이다.

[시청률 업다운] 토크쇼, 침체기 시작됐나
고정 시청자들이 주로 시청하면서 시청률이 정체되는 건 만이 아니다. 16~17%대의 시청률을 기록하던 MBC 도 최근 13~14%의 시청률을 유지 중이다. 토크쇼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지만 을 제치고 토요일 예능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차지하던 때와 비교해 봤을 때 하락한 수치다. KBS 는 10~14%, SBS 은 10~11%, 14~15%의 시청률을 유지하던 MBC 은 ‘무릎 팍 도사’의 종영과 함께 10%대의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1인 게스트 토크쇼로 을 바짝 추격하던 KBS 도 최근에는 6%대의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다수의 토크쇼가 경쟁하고, 출연자들이 겹치는 등 토크쇼를 둘러싼 여러 문제들이 토크쇼의 시청률을 하락시키고 있다. 일례로 지난 17일에 에 출연한 김현중, 김지숙, 은지원은 바로 다음날 방송된 에 또다시 나왔다. 비슷한 게스트가 출연해 다른 프로그램에서 들었던 얘기를 똑같이 하는 것에 대한 시청자들의 피로감이 시청률로 반영된 것일까. 토크쇼가 이런 상황에서 어떤 돌파구를 마련할지 궁금하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