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녀부터 코믹까지…정소민의 연기 변천史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소민이 출연한 드라마

정소민이 출연한 드라마

배우 정소민의 다채로운 캐릭터 연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정소민의 이전 작품들이 재조명 되고 있는 것.

지난 2010년 SBS ‘나쁜 남자’를 통해 브라운관에 정식으로 얼굴을 알린 정소민은 극 중 ‘홍모네’역을 맡아 한없이 밝고 천진난만한 캐릭터를 그려냈다.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 그리고 청순하면서도 러블리한 스타일로 모든 남성들이 감싸주고 싶은 여자 ‘홍모네’를 만들어내 떠오르는 신예 청춘 스타로 주목 받았다.

이어 MBC ‘장난스런 키스’를 통해 바로 주연자리를 꿰차 사랑에 빠진 여고생 ‘오하니’역을 귀엽고 발랄하게 소화해 여주인공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후 JTBC ‘우리가 결혼 할 수 있을까’에서는 그간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벗고 예비신부 ‘혜윤’역을 맡아 결혼을 준비하는 모습과, 시어머니와의 갈등을 현실감 있게 완벽히 표현해내며 ‘정소민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얻기도 했다.

정소민이 출연한 드라마

정소민이 출연한 드라마

또한 4년만에 KBS ‘빅맨’으로 브라운관에 복귀한 정소민은 빨강머리로 개성강한 비주얼 만큼이나 솔직 당당한 ‘강진아’캐릭터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통통 튀는 겉모습과 더불어 자신의 의견을 거침없이 피력하는 돌직구녀이면서도 사랑을 쟁취하는데 능동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시원스런 매력을 선사하기도.

이렇듯 사랑스럽고 화려한 이미지를 보여줬던 정소민은 JTBC ‘디데이’를 통해 연기변신에 나섰다. 서울 대지진 속 목숨 건 사투를 벌이는 재난 의료팀의 활약상을 그린 극에서 정형외과 레지던트 3년 차 ‘정똘미’역으로 분한 정소민은 누구보다도 강한 행동력과 의지력을 가지고 있는 인물을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특히 재난 메디컬 드라마라는 특성상 피분장을 하고 흙먼지 속에서 연기한 정소민은 최소한의 메이크업도 받지 않은 채 오직 눈빛과 표정, 자신의 에너지를 뿜어내며 독보적인 ‘정똘미’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이에 정소민은 한층 더 성장한 여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이처럼 데뷔 후 탄탄한 연기력과 신선한 마스크로 인지도를 쌓아온 정소민은 올해 또 한번 연기변신에 나서 대중과 관계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KBS예능국 최초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에서 주인공 조석(이광수)의 여자친구 ‘애봉’ 역을 맡은 정소민은 캐릭터를 위해 5:5 가르마의 단발머리는 기본, 진한 눈썹과 내숭 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털털한 모습으로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과감한 연기를 펼쳤다.

정소민은 현재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유도선수 출신의 사회초년생 ‘변미영’역을 맡아 현실 속 사회초년생의 싱크로율을 최대한 높이며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있는 중이다.

또한 정소민은 지난 12일 개봉한 영화 ‘아빠는 딸’에서는 교복 입은 아저씨로 변신, 정소민표 아재연기를 선보이며 브라운관을 넘어선 스크린에서도 여주인공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다양한 작품 속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내는 정소민은, 다시 한번 여배우로서의 가능성과 무게감을 입증하며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