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SF9, 사랑받고 있구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f9 쇼케이스

그룹 SF9(영빈, 인성, 재윤, 다원, 로운, 주호, 태양, 휘영, 찬희)이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브레이킹 센세이션(Breaking Sensation)’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저희가 정말 사랑받는 그룹이구나, 느낍니다.”

데뷔 6개월차 신인그룹 SF9 로운의 말이다.

SF9이 18일 정오 미니 2집 ‘브레이킹 센세이션(BREAKING SENSATION)’으로 컴백했다. 이들은 데뷔 6개월 동안 데뷔 싱글 1장, 미니 2장, 총 3장의 앨범을 내놓았다. 컴백 사이의 공백이 짧다. 매번 새 노래와 춤을 소화해야 하는 멤버들도 고충이 있겠지만, 이를 가능케 하는 주변 사람들의 노력도 분명 있다. 그래서일까. 이날 오후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컴백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연 SF9은 그간 고마웠던 사람들을 쉼 없이 늘어놓았다.

로운은 이번 타이틀곡 ‘쉽다’를 녹음하며 FT아일랜드 리더 최종훈에게 고마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최종훈이 로운의 녹음 현장을 직접 찾아 보컬을 봐주었다는 것. 데뷔 11년차 선배가 직접 녹음 현장을 찾아줬다는 것만으로 감동했을 터. 로운 뿐만 아니라 SF9 멤버들 최종훈에 대해 역시 진심으로 고마워했다.

SF9 로운,쇼케이스

그룹 SF9 로운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뿐만 아니다. 로운은 현재 온스타일 예능 ‘립스틱 프린스’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활약하고 있다. H.O.T 출신 토니안, 슈퍼주니어 김희철을 비롯해 블락비, 비투비 등 인기 보이그룹 멤버들이 다수 로운과 함께 한다. 로운은 “선배님들이 많은 응원을 해주신다. 대선배님들이시기 때문에 ‘꾸준히 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아라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고 털어 놓았다.

SBS ’게임쇼 유희낙락‘에 출연 중인 다원도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홍진호, 이진호, 김소혜 등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다원은 “홍진호, 이진호 선배님은 저로 인해 SF9을 알게 됐다며 음악을 찾아 들어주셨다”면서 “김소혜 양 역시 편안한 분위기에서 가요, 예능계 선배로서 조언을 해준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선배 그룹의 지원사격도 빼놓을 수 없다. 주호는 “FT아일랜드, 씨엔블루 선배님들이 저희에게 많은 이야기를 해주시고 또 맛있는 것도 많이 사주신다”고 웃으며 “최근까지 활동하신 AOA 선배님들도, 저희가 이번에 공백기가 짧다 보니 ‘힘들지 않냐’라고 물으시며 많은 도움을 주셨다”라고 말했다.

특히 다원은 “지난달 씨엔블루 선배님들이 활동하셨다. 평소 호탕하신데, 진지해질 때는 현실적인 조언을 많이 해주신다. 배울 점이 많다. 선배님의 활동도 모니터링을 많이 했다. 좋은 경험이다. 감사드린다”라고 거들었다.

FT아일랜드 이홍기, SF9 / 사진제공=KBS 쿨FM '이홍기의 키스 더 라디오'

FT아일랜드 이홍기, SF9 / 사진제공=KBS 쿨FM ‘이홍기의 키스 더 라디오’

또 로운은 SF9의 로고와 멤버 각자의 이름이 새겨진 인이어 모니터링을 자랑했다. FT아릴랜드의 이홍기가 맞춤 제작해주었다는 것. “맞춤 제작을 하면 기간도 길어지고 비용도 올라가는데 열심히 활동하라는 의미에서 주셨다”던 로운은 “SF9이 사랑받고 있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다. 덕분에 더 열심히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SF9 사랑을 드러낸 이가 또 하나 있었다. 바로 진행을 맡은 문지애 아나운서. 그는 현재 임신 20주차의 임산부다. “임신 초반에는 힘이 들어 일을 못했다”던 문지애 아나운서는 “그럼에도 SF9 쇼케이스는 고민하지 않고 달려왔다”고 말해 SF9을 감동케 했다. 문지애 아나운서는 SF9의 데뷔 쇼케이스부터 진행을 맡아왔다. “그래서인지 이번에도 내가 있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너스레를 떤 문지애 아나운서는 “SF9을 만났을 때 받는 에너지가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SF9이 팬들은 물론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고 있는 이유일 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