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뻔한, 예쁜 캐릭터NO…과감한 헤어 도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민정/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민정/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민정이 캐릭터를 위해 과감한 도전을 했다고 밝혔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제작발표회가 1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돼 박해진, 박성웅, 김민정, 연정훈, 채정안, 정만식, 이창민 PD, 김원석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김민정은 “극중에서 맡은 차도하를 뻔하고 예쁜 캐릭터로 표현하고 싶지 않았다”고 입을 뗐다.

이어 “예쁘게 보였으려면 머리도 길렀겠지만 다르게 표현하고 싶어서 머리도 과감하게 짜르고 도전을 했다”고 밝혔다.

또 김민정은 “연기적인 부분은 제가 여태까지 했던 것 중에 가장 가벼웠고, 또 제 스스로 즐기면서 했던 캐릭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저는 좀 더 감정선이 깊은 연기에 익숙한 부분이 있는데, 이창민 감독, 박성웅, 박해진한테서 많은 소통을 하고 기를 받아서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맨투맨’(MAN x MAN)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싼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태양의 후예’ 김원석 작가와 ‘리멤버’ 이창민 PD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