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헛되지 않길”… ‘혼술남녀’ 사망 PD 측의 진심어린 바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tvN '혼술남녀' 캐릭터 포스터

tvN ‘혼술남녀’ 캐릭터 포스터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tvN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이한빛 PD의 죽음에 관해, 유가족 측이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사망사건 대책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CJ EM 신입 조연출 이한빛 PD의 사망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위원회는 청년유니온, 민주사회를위한 변호사모임 등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졌다.

1989년생인 이한빛 PD는 지난해 1월 CJ E&M PD로 입사해 같은 해 4월 ‘혼술남녀’ 팀에 배치됐으나, 입사 9개월 만인 10월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혼술남녀’가 종영한 다음날이었다.

대책위원회 및 유가족은 이 PD가 ‘혼술남녀’의 초고강동 노동, 제작진의 언어 폭력이 자살의 원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책위는 “55일 동안 쉰 날이 단 2일뿐이라고 추정된다”고 말하며 이 PD의 업무 메신저와 통화 내역을 근거로 들었다. 당초 ‘혼술남녀’는 16회 방송분 중 8회분을 사전제작하려고 했으나, 외주업체 및 스태프를 교체하면서 제작기간이 대폭 줄었다. 이에 따라 장시간 노동과 과도한 업무 등이 이 PD에게 부여됐고, 심각한 노동 강도에 시달려야만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녹취록을 통해 이 PD가 선임 PD로부터 언어폭력을 당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CJ E&M 측은 이러한 대책위의 주장에 “(이 PD가) 조연출 중 신인 PD 그룹으로서 5명이 2명 2교대로 근무했다. 타 프로그램 대비 근무강도가 특별히 높은 편은 아니었다”며 “근무 태만일 뿐이다. 이례적인 수준의 따돌림, 인권침해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고인의 모친은 “아들이 이렇게 힘들어했을 줄 알았으면 그만 두라고 했을 것”이라며 “tvN이 따뜻한 드라마를 만드는 곳으로 알려졌는데 실상은 달랐다. 우리 아들의 죽음을 헛되지 않게 해 달라”고 했다.

대책위는 CJ E&M에 ‘회사 측의 책임 인정 및 공개사과’, ‘공개적인 진상규명 및 관련자 문책’, ‘재발방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대책위 측은 공식 페이스북, 온라인 서명운동 페이지 등을 개설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