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이준, 발연기로 ‘新 인생 캐릭터’ 만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장서희(왼쪽) 이준/사진=이승현 기자 lsh87@, KBS미디어

장서희(왼쪽) 이준/사진=이승현 기자 lsh87@, KBS미디어

배우 장서희와 이준이 ‘발연기’로 사랑받고 있다. 이들은 각각 SBS 주말극 ‘언니는 살아있다’와 KBS2 주말극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발연기가 일상인 배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것.

장서희와 이준은 출중한 연기력으로 발연기를 그 어느 때보다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이런 그들의 발연기에 시청자들은 시종일관 배꼽을 잡는다. 두 사람은 이번 발연기를 통해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보인다.

◆ 장서희, 진작에 코믹연기 하시지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캡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캡쳐

장서희에게 이런 면도 있었나. 발연기 여배우로 완벽 변신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장서희는 아역 배우 출신으로 한 때 톱스타의 영광을 누렸지만 지금은 한물간 퇴물 여배우 민들레 역을 맡았다. 업계에서는 퇴물 취급을 받지만 자신의 광팬이자 매니저인 어머니의 지고지순한 보살핌 덕에 남들은 다 아는 자신의 위치를 정작 자신만 모르는 인물이다.

장서희는 이런 캐릭터를 100% 몰입도 있게 그려냈다. 천진난만한 표정부터 앙칼진 목소리와 발연기까지. 더구나 발연기를 인정하지 않는 뻔뻔함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장서희가 이미지 변신을 하게 된 데에는 김순옥 작가의 공이 컸다. 강렬하고 센 이미지가 강했던 그에게 김순옥 작가가 “이미지 변신을 해보자”며 손을 먼저 내민 것. 장서희는 이를 수락, 그동안의 이미지를 내려놓고 사랑스러운 푼수 민들레 역을 맡게 됐다.

이처럼 장서희는 그동안 ‘엄마’ ‘뻐꾸기 둥지’ ‘산부인과’ ‘아내의 유혹’ 등을 통해 여전히 남아있는 강한 인상을 ‘언니는 살아있다’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 이준, 연기 잘하는 배우돌→발연기 배우돌

이준/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이준/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아이돌 출신 배우 중에서도 연기 잘하기로 소문난 이준이 연기 못하는 아이돌 배우로 변신했다.

이준은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출중한 외모에 자존심 강하고 까칠한 성격을 가진 10년 차 톱배우 안중희 역을 맡았다. 여기에 ‘발연기’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갖고 있다.

감정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로봇 말투, 작은 행동에도 보는 사람이 손발 오그라들게 만드는 어색함 등 이준은 실감나는 발연기로 웃음을 자아낸다. 하지만 출생의 비밀에 얽힌 사연을 연기할 때면 연기 잘하는 이준으로 돌아와 감정의 몰입도를 높인다.

이준은 최근 몇 년간 ‘캐리어를 끄는 여자’ ‘뱀파이어 탐정’ ‘풍문으로 들었소’ ‘미스터 백’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연기적 스펙트럼을 넓였다. 장르와 캐릭터를 따지지 않고 연기력을 다진 이준의 연기포텐이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마침내 빛을 발하게 된 것. 시청자들 역시 이준의 새로운 연기변신에 호평을 보내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발연기 캐릭터는 배우들도 어렵다고 하는 연기 중 하나다. 하지만 장서희와 이준은 기존의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색다른 캐릭터로 변신해 대중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두 사람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새롭게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