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OST, ‘태후’·’구르미’ 돌풍 잇는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추리의 여왕' 포스터 / 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 포스터 / 사진제공=KBS2

KBS2 드라마 ‘추리의 여왕’이 OST로 ‘태양의 후예’, ‘구르미 그린 달빛’을 이어간다.

지난해 ‘태양의 후예’, ‘구르미 그린 달빛’ OST로 흥행을 이어간 제작사 오우엔터테인먼트가 ‘추리의 여왕’ OST를 맡게 된 것.

지난 5일 첫 방송 이후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거머쥔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OST에 오우엔터테인먼트와 최인희 음악 감독이 힘을 싣는다. 최인희 감독은 ‘전설의 마녀’, ‘백년의 유산’, ‘공부의 신’ 등에 음악 감독으로 활약했다. 또 ‘디어 마이 프렌즈’의 음악감독을 맡아 화제가 되었다. ‘디어 마이 프렌즈’는 독특한 편곡과 센스 있는 선곡으로 극의 몰입을 더해 호평을 받았다.

오우엔터테인먼트 측은 “OST는 드라마의 BGM(Back Ground Music)이라는 편견은 이미 오래전에 사라졌다”라며 “대중음악의 한 부분이 되어버린 OST는 드라마의 극을 살려줌과 동시에 시청자들과 드라마의 감정적 소통에 필요한 중요한 매개체로 자리 잡았다”고 전했다. 이어 OST를 통해 드라마의 감동을 남기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연출, 음악감독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진행하고 있다.

‘추리의 여왕’은 생활밀착형 추리퀸설옥과 하드보일드 열혈형사 완승이 만나 미궁에 빠진 사건을 풀어내면서 범죄로 상처 입은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휴먼 추리드라마이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