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성훈♥송지은이 만든 #핑크빛 #폭풍 진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애타는 로맨스'

‘애타는 로맨스’

OCN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가 첫 회부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17일 첫 방송된 ‘애타는 로맨스’는 정통 로맨틱 코미디에 ‘원나잇 스탠드’라는 신선한 소재를 가미했다. 끊임없이 얽히는 성훈(차진욱 역)과 송지은(이유미 역)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운명의 시작인 ‘짜릿한 하룻밤’까지 지루할 틈이 없었다.

‘애타는 로맨스’ 첫 회에서는 엄마의 두 번째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떠나는 송지은과 스캔들이 터지면서 아버지의 불호령을 받고 쫓겨 내려가는 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두 사람은 같은 리조트에서 손님과 벨보이로 또 한 번 마주치며 인연을 시작, 그날 밤 한 순간의 이끌림으로 ‘원나잇 스탠드’까지 이어지는 그야말로 폭풍 진도를 나갔다.

성훈은 잘생긴 외모에 뛰어난 피지컬을 소유했지만 이기적이고 까칠한 재벌 2세의 차진욱 역을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소화해 내 호평을 받고 있다. 송지은 역시 사연을 지닌 모태 철벽녀지만 사랑스러운 이유미 역을 그녀만의 다양한 표정연기를 더해 한층 러블리하게 표현했다.

이외에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깔 맞춤 하는 독특한 캐릭터의 성훈 비서 박신운(장우진 역)과 전직 에로배우로 자유롭게 자신만의 라이프를 즐기는 송지은의 엄마 남기애(조미희 역) 또한 각양각색의 매력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의 운명의 시작인 ‘아찔한 하룻밤’이 그려져 앞으로 이들에게 펼쳐질 ‘愛(애)타는 로맨스’를 더욱 궁금케 만들고 있다. 특히 성훈과 송지은의 운명이 바뀌는 중요한 장면인 만큼 배우들의 ‘리얼’한 열연으로 핫 한 ‘원나잇 스탠드’ 장면이 연출돼 극에 설득력을 불어넣었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