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앓] 바보연기 전문가 신현준을 좋아하게 될 줄 몰랐어요


Q 처음엔 웃겨서 보게 됐습니다. KBS <울랄라 부부>에서 나여옥(김정은)의 영혼을 지닌 고수남(신현준)은 말투부터 행동, 표정까지 나여옥 흉내를 넘어 거의 빙의 수준이었으니까요. 신현준의 새침한 표정 한 번 보면 한 시간이 즐겁고, 신현준의 “즈~질” 대사 한 번 들으면 하루가 즐거워요. 그런데 어느 순간 몰입하게 되는 거 있죠? 신현준이 울면 저도 속상하고 신현준이 화를 내면 저도 뒷목을 잡게 돼요. 김정은의 남자연기를 볼 때와는 정말 다른 기분인데 이거 왜 이러는 걸까요? (노고산동에서 박 모양)

<!–

width=”555″
–>


처음에 환자분의 배꼽을 잡은 건 디테일이었습니다. 유니폼 주머니에 새침하게 찔러 넣은 오른손, 휴대폰에 자신을 ‘여자’라고 저장해놓은 남편의 무심한 행동 때문에 파르르 떨리는 입술, 한 손으로 입을 가리고 고개를 뒤로 젖히며 반드시 “오호호호홍”이라 소리 내는 웃음, 하다못해 수줍게 올린 곱디고운 속눈썹까지 어딜 봐도 고수남이 아닌 나여옥이죠. 똑같은 호텔 유니폼을 입고 아무 얘기를 안 하고 있어도 얼굴 표정, 아니 새끼손가락의 위치만으로도 이 사람이 지금 고수남인지 나여옥인지 구분할 수 있을 정도였으니까요. 그 다음으로 환자분의 무한반복재생 본능을 끄집어낸 건 맛깔스러운 대사였습니다. 스님 말대로 합방을 해보자는 남편의 제안에 “어우 즈질, 즈질! 아니 아까 그렇게 팥으로 쳐 맞고도 그런 말이 나와 지금?”이라 받아치고, 호텔 복도에서 당당하게 새우튀김을 먹으며 동료 지배인에게 “이거 되~게 맛있다? 바삭바삭한 게 입에서 살살 녹아”라고 시식을 권유했죠. 텍스트로 봐서는 웃음기 없는 평범한 대사지만, 신현준의 입을 통과하는 순간 아줌마보다 더 질펀한 말투가 나옵니다. 직접 들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감칠맛이죠.

<!–

width=”555″
–>


여기까지는 SBS <시크릿 가든>의 길라임(하지원)과 김주원(현빈)의 영혼체인지를 봤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셨을 거에요. 그런데 왜 어느 순간 몰입하게 되냐고요? 왜 김정은의 고수남 연기를 볼 때와는 다른 기분이냐고요? 그건 신현준이 스킬이 아니라 마음으로 연기하기 때문입니다. 그저 겉으로만 여자 흉내를 내는 것이 아니라 속눈썹 한 올 한 올, 새끼손가락 마디 마디로 지금 이 순간 여자가 느끼는 감정을 표현한 거죠. 우연히 첫사랑 장현우(한재석)를 보고 자석처럼 이끌려 가 안기는 거 보셨잖아요. 키도 크고 덩치도 산만한데 묘하게 보호본능을 일으킨 그 발걸음, 이건 단순히 김정은의 걸음걸이를 관찰한다고 해서 나올 수 있는 게 아니거든요. 내가 내 모습이 아닐 때 그토록 그리워하던 첫사랑을 마주친 여자의 마음을 아는 사람만이 표현할 수 있는 겁니다. 그 때만큼은 코미디가 아니라 멜로였어요. 가끔씩 고수남으로 돌아와서 아내를 토닥여주는 신현준이 정말 멋있어 보이는 것도 바로 그 때문입니다. 특히 전생으로 돌아가면 유독 훈훈해지는 고수남 씨, 혹시 전생에 각시탈이었나요? 사유리 만나러 가? 그 여자… 엉덩이 커?

앓포인트: 신현준의 [바보학개론]

기본: 영화 <맨발의 기봉이>의 엄기봉
눈을 질끈 감은 채 말을 더듬는 버릇, 웃을 때 아낌없이 드러나는 치아, 대사보다 안면근육으로 승부하는 표현력. 이만하면 전형적인 바보연기다. 영화가 개봉한 지 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신현준의 대표작으로 꼽힐 만큼 임팩트가 강한 작품이었다. 어느 순간 신현준이 엄기봉인지 엄기봉이 신현준인지 모를 단계에 이르러 가파른 언덕을 쉼 없이 달리던 명품 발연기, 조..조..조..조..좋아!

심화: KBS <각시탈>의 이강산
이젠 바보연기를 넘어 바보인 척 하는 연기까지 소화하는 경지에 이르렀다. 뒤돌아서 눈 한 번 깜박이면 바로 독립투사 각시탈에서 바보 이강산으로 변신한다. 눈을 동그랗게 뜨고 “여자 만나러가? 그 여자… 엉덩이 커? 얼마나 커? 되게 커?”라며 집요하게 질문을 던질 땐 언제고 남몰래 동생 이강토(주원)을 바라보던 찰나의 진지한 눈빛은 가히 경이롭기까지 하다. 눈앞에서 어머니가 죽어가는 순간에도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바보행세를 할 수 밖에 없어 울부짖던 그 순간, 신현준은 영구와 맹구에 이어 3대 바보로 등극했다.

응용: SBS <바보엄마>의 최고만
결국, 의도하지 않아도 그렇게 보이는 무의식 단계에 접어들었다. 제아무리 천재사업가라고 소개되고 이름까지 ‘최고만’으로 지으면 뭐하나. <바보엄마>를 통해 얻은 별명은 개장수 아저씨인 것을. 제아무리 있어 보이기 위해 뿔테안경을 쓰고 고급스러운 지팡이를 갖고 다니면 뭐하나. 고작 미역국 하나에 흥분해서 말까지 더듬는 바보가 되는 것을. “뚜…뚜껑 모…못 열어? 내가 이 집 주인인데 왜 우…우럭 미…미역국 못 먹는데 왜왜? 내 미역국 왜 내가 못 먹는건데?” 천재와 바보는 습자지 한 장 차이라는 말이 맞긴 맞나보다.

<10 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