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김재영, 송지은 남사친으로 등장…’훈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애타는 로맨스' / 사진제공=에스팀

‘애타는 로맨스’ / 사진제공=에스팀

배우 김재영이 다정다감한 매력으로 여심을 자극한다.

18일 방송되는 OCN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에서 신예 김재영이 송지은의 남사친(남자사람친구)으로 등장한다.

‘애타는 로맨스’는 남녀 주인공 차진욱(성훈)과 이유미(송지은)가 한순간의 이끌림에 원나잇 스탠드를 한 뒤 3년 후 우연히 워커홀릭 본부장과 그의 사내 식당 신참 영양사로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재영은 낮에는 잘 나가는 여행 작가이자 밤에는 맥주와 커피를 판매하는 책방을 운영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송지은의 둘도 없는 ‘남사친’ 정현태 역으로 그의 희로애락을 함께할 뿐만 아니라 이후에는 아슬한 삼각관계를 형성해 로맨스에 긴장감과 설렘을 배가할 예정이다.

특히 김재영은 훤칠한 키와 완벽 비율, 훈훈한 얼굴로 보는 이들마저 웃음 짓게 만든다. 최근 영화 ‘두 남자’에서 악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김재영의 변신이 기대된다.

한편, 김재영이 다양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을 ‘애타는 로맨스’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