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박재홍 “은퇴 이후 우울증 왔었다” 고백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박재홍/사진=SBS '불타는 청춘'

박재홍/사진=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박재홍이 야구 선수 은퇴 이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18일 방송될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박재홍이 청춘들에게 진솔한 속마음을 털어놓는 장면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박재홍은 “제일 힘들었던 때가 언제냐”는 김국진의 질문에 “운동선수는 나이 들면 힘들어지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더 나은 실력이 있어도 제한된 기회가 주어졌다”고 덧붙이며 은퇴를 결심할 수밖에 없었던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박재홍은 은퇴 후 우울증이 왔었다고 고백하며 “은퇴식에서 선수 시절의 장면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고 말해 17년의 선수생활을 마감해야 했던 당시의 아쉬움을 짐작케 했다.

또 이날 박재홍은 설거지를 걸고 펼친 야구 배트로 촛불 끄기 대결에서 ‘야구 레전드’다운 파워풀한 풀스윙으로 팀 내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후문이다.

‘야구 전설’ 박재홍이 털어놓는 진솔한 이야기는 18일 오후 11시10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