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공민지를 보여줄 차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공민지 / 사진제공=뮤직웍스

공민지 / 사진제공=뮤직웍스

솔로 가수 공민지, 이젠 ‘보여줄’ 차례다.

공민지가 17일 정오 솔로 데뷔 음반 ‘민지 워크 01 우노(MINZY WORK 01 UNO)’를 내놓았다. 이번 신보는 공민지가 YG 걸그룹 투애니원(2NE1) 탈퇴 후 가수로 선뵈는 첫 행보이기에 주목도가 높다.

그룹 활동 당시 팀 내 막내임에도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하며 ‘댄스 여제’로 불렸던 그이기에, 공민지가 어떤 음악을 들고 나올지에 대한 궁금증이 높았던 것.

마침내 베일을 벗은 타이틀곡 ‘니나노’는 팝 댄스에 힙합을 가미한 곡으로 강한 비트가 귀를 사로잡는다. ‘니나노’를 추임새처럼 반복해 부르는 파트가 특히 중독적이다.

공민지 '니나노' 뮤직비디오 / 사진제공=뮤직웍스

공민지 ‘니나노’ 뮤직비디오 / 사진제공=뮤직웍스

공민지의 목소리는 편안하다. 목소리에는 일부러 힘을 주거나 꾸미는 것이 없다. 당당함이 묻어나는 가사처럼 공민지의 자신감이 담겼다. 또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래퍼 플로우식의 피처링은 묵직하고 허스키한 톤이 공민지의 보컬과 어우러져 곡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퍼포먼스는 강렬하다. ‘니나노’ 뮤직비디오에서 공민지는 많은 수의 댄서들과 합을 맞추는데, 그 가운데 주인공으로서 돋보인다. 공민지 특유의 움직임마다 느껴지는 여유로움이 시선을 사로잡는 것. 이에 라이브 퍼포먼스가 더욱 기대를 모은다.

공민지의 첫 번째 솔로 음반에는 ‘니나노’ 외에 공민지의 첫 자작곡 ‘뷰티풀 라이프(Beautiful Lie)’와 박재범이 피처링한 ‘플래시라이트(Flashlight)’ 등, 오롯 공민지를 느낄 수 있는 총 6개곡이 실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