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안성기, 데뷔 60주년 기념전 “국민배우 호칭? 내게 잘 맞아” (영상)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안성기가 국민배우 호칭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에서는 안성기 언론 공동 인터뷰가 진행됐다. 한국영상자료원은 13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안성기의 데뷔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되는 ‘한국영화의 페르소나, 안성기展’을 개최한다. 안성기의 영화 활동을 되짚어 볼 수 있는 27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이날 안성기는 언론 공동 인터뷰에서 ‘국민배우’라는 호칭이 부담스럽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국민배우라는 것은 잘 살았으면 하는, 애정의 표시가 아닐까 한다. 거기서 굳이 벗어날 필요가 없다. 착실하게 배우로서 작품으로 잘 보여주는 모습으로 살아가려고 한다. 결과적으로 (국민배우가) 나와 잘 맞아떨어지는 거 아닌가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로 데뷔한 안성기는 현재까지 약 130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