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준, 정소민에 고민상담 ‘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속 이준이 김영철과 친해지고 싶은 속내를 표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아버지 한수(김영철)에게 “같이 살겠다”고 말하는 중희(이준)의 모습이 담겼다.

중희는 이날 한수에게 “아버지와 같이 살겠다. 화목하게 사는 모습을 보니 같이 살고 싶어졌다”고 털어놨다. 한수는 “그러자”고 답했고 중희는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중희는 연기를 위해 아버지, 아들과 관련된 영화를 보며 몰입에 힘썼다. 급기야 그는 미영(정소민)에게 “아버지와 친해지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미영은 낚시, 목욕 등을 추천했다.

한수를 향한 마음의 문을 연 중희와 “같이 살자”는 그의 말에 고민에 휩싸인 한수의 모습은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