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류수영, 로맨틱 화해..”알아가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속 이유리, 류수영이 속내를 털어놓으며 화해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서로를 향한 미안함을 전하는 차정환(류수영)과 변혜영(이유리)의 모습이 담겼다.

다툰 뒤 이별까지 결심한 혜영은 정환에게 ‘집으로 짐을 빼러 갈 것이다. 불편할까 봐 미리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혜영은 정환의 집으로 향했고, 요리를 하고 있는 그를 발견했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미안함을 털어놨다.

혜영은 “나도 성급했다. 헤어지자는 말은 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어 정환 역시 “나 역시 다 알았다고 생각했는데, 착각이었다. 변혜영은 다 알 수 있는 여자가 아니다. 앞으로도 알아가겠다”고 화답했다.

“좀 멋있네”라는 혜영의 한 마디로 어색한 분위기는 금세 풀어졌고 두 사람은 다시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