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텐]CJ슈퍼레이스 개막전, 금타 꺾은 한타 웃다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CJ슈퍼레이스)’ 개막전을 시작으로 올 시즌 시동을 걸었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 21랩=91.266km)에서 16일 열린 대회 결선에서 최상급 경주인 ‘캐딜락 6000 클래스’ 우승은 아트라스BX팀의 조항우에게 돌아갔다. 올 시즌 개막 전부터 관심을 모았던 한국타이어와 금호타이어의 대결에선 한타가 마수걸이 우승을 하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크기변환_CJ슈퍼레이스 (2)
조항우는 전날 예선전에서 1위에 올라 이날 가장 앞자리(폴포지션)를 확보했다. 선두로 출발한 조항우는 마지막 랩까지 단 한차례도 1위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고 결승점을 통과했다. 그의 팀 동료인 팀 베르그마이스터(독일)가 조항우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한국타이어가 운영하는 아트라스BX팀은 개막전을 ‘원투피니시’로 장식하면서 기분좋게 출발했다. 3위는 금호타이어가 운영하는 엑스타레이싱팀의 이데 유지(일본)이 차지했다.

크기변환_CJ슈퍼레이스 (1)
이날 개막전이 열린 경주장에는 1만6000여명의 관중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작년 이곳에서 열린 개막전에선 1만3000명이 찾았다. CJ슈퍼레이스의 올해 10월까지 총 8번의 경주 중 4번이 에버랜드 스피드웨에서 열린다. 최진석 기자 racing10@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