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박광현, 생애 첫 악역 도전..파격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광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박광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박광현이 분노를 유발하는 악역으로 변신에 나섰다.

박광현은 지난 15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추태수로 등장했다. 그간 따뜻한 순정남 이미지를 지우고 비열한 ‘나쁜남자’로 돌아왔다.

극중 추태수는 김은향(오윤아)의 남편으로, 허위기사 써주기를 밥 먹듯이 하는 신문사 기자 캐릭터. 지난 방송에서 박광현은 은향이 시종일관 딸만 챙겨도 섭섭해하지 않는 다정한 남편처럼 등장했지만, 이내 공룡그룹의 외동딸 구세경(손여은)과 불륜을 저지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특히 박광현의 악역 연기는 데뷔 20년 만의 첫 도전이라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광현은 ‘단팥빵’ ‘루비반지’ ‘빛나는 로맨스’ ‘최고의 연인’ 등 전작에서 선하고 로맨틱한 인물들을 줄곧 연기해왔다. 하지만 이번 ‘언니는 살아있다’를 통해 여태껏 볼 수 없었던 비열하고 야욕에 가득 찬 얼굴을 드러내며 다시금 탄탄한 연기내공을 입증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한날 한시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