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틴 “목표? 소녀시대처럼 다양한 콘셉트 소화”(인터뷰③)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프리스틴,인터뷰

걸그룹 프리스틴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10. 나영과 결경 외에도 다섯 명이나 ‘프로듀스101’에 출연했다. 프리스틴에게 오디션이란?
레나: 난 그 전에 ‘쇼미더머니4’에도 나갔다. 비록 2차 예선에서 불꽃 아래로 사라졌지만, 오디션을 통해 내 실력을 점검하고 단시간에 성장할 수 있었던 계기였다. 다른 사람과의 경쟁도 컸지만 내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었던 기회였다.

10. 그 중에서 은우는 ‘슈퍼스타K’, ‘보이스키즈’, ‘프로듀스101’까지 서바이벌 프로그램 3관왕이다. 출연해보고 싶은 오디션이 또 있다면?
예하나: 은우 언니는 이제 ‘댄싱9’이나 ‘힛더스테이지’ 같은 댄스 서바이벌에 나갈 차례다.(웃음)
은우: 이제는 참가자로 출연하는 것보다 심사를 해보고 싶다. 어느 정도 경력이 쌓인 뒤 특별 심사위원 같은 걸로 말이다.
시연: 은우 언니가 멤버들 고민도 많이 들어주고 조언도 진지하게 해준다. 심사위원하면 잘 할 것 같다.

프리스틴,결경,인터뷰

걸그룹 프리스틴 결경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여러 걸그룹 선배들 중 프리스틴이 특히 닮고 싶은 걸그룹이 있다면?
결경: 결국에는 우리만의 색깔을 내야겠지만 소녀시대 선배들처럼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할 수 있는 프리스틴이 되고 싶다.

10. 아직 해본 것보다 안 해본 것이 훨씬 많은 팀이다. 또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면?
유하: 리얼리티 해보고 싶다. 무대 밖 프리스틴을 보여줄 수 있는 리얼리티.
예하나: 단독 콘서트도 해보고 싶고, 플레디스 전체 콘서트가 열리면 당당하게 플레디스의 일원으로서 같이 무대를 꾸미고 싶다.
결경: 어릴 때부터 비욘세처럼 월드투어를 하는 가수가 되고 싶었다. 그런 무대에 프리스틴 멤버들과 서고 싶다.

프리스틴,예하나,인터뷰

걸그룹 프리스틴 예하나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데뷔 후 가장 힘든 것은?
나영: 아이오아이로 경험치가 많이 쌓였기 때문에 프리스틴 활동은 좀 더 수월할 줄 알았다. 그런데 체력적으로 많이 한계를 느낀다.(웃음) 스케줄을 소화할 수 있는 기초 체력을 길러야 할 것 같다.
카일라: 데뷔하면 육체적으로 힘들 거란 말을 많이 들었는데 생각보다 많이 힘들더라. 또 내 모습이 곧 프리스틴 전체의 이미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도 조심스러웠다.
유하: 컨디션 관리를 잘해야 하는 것 같다. 컨디션에 따라 무대 퀄리티가 달라지는 경우가 많다. 아무래도 잠을 잘 못 자면 컨디션이 바로 나빠진다. 부족한 부분들은 계속해서 채워가고 싶어요.

프리스틴,카일라,인터뷰

걸그룹 프리스틴 카일라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프리스틴이 원하는 수식어가 궁금하다.
성연: ‘역시 프리스틴’이라고 불렸으면 좋겠다. 프리스틴이 하니까 다르다는 말을 듣고 싶다.
나영: 프리스틴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앞으로 궁금한 그룹’이 되고 싶다. 우리의 다음 노래가 궁금해서 찾아보고 싶은 가수가 되고 싶다.

10. 1년 뒤, 그리고 10년 뒤 프리스틴은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로아: 1년 뒤에도 새로운 앨범으로 대중들과 만나고 싶다. 바람이 있다면 내년에는 확실히 자리를 잡아서 우리 프리스틴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봐주시는 가수가 됐으면 좋겠다. 10년 뒤에는 10주년 팬미팅을 하고 싶다. 월드 투어도 해보고 싶다!
은우: 10년 뒤에는 아이크림을 눈가에 바르고 있지 않을까…(웃음)

프리스틴,성연,인터뷰

걸그룹 프리스틴 성연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