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도봉순②]박보영X박형식, 우리 로코로 또 만나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화면

사진=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화면

매회 역대급 달달함을 갱신한 ‘힘쎈여자 도봉순’ 박보영-박형식이 레전드 로코 커플로 떠올랐다.

지난 15일 JTBC ‘힘쎈여자 도봉순’이 막을 내렸다. 신선한 캐릭터와 스토리로 시청률과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으며 주연 배우 박보영과 박형식은 한 작품으로 끝내기는 아쉬운 ‘특급 케미’를 자랑했다.

전작 ‘오 나의 귀신님’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로코 퀸에 등극한 박보영과 여러 작품을 통해 츤데레 매력을 선보였던 차세대 로코킹 박형식의 만남은 드라마 방영 전부터 큰 관심을 끌었다. 두 사람은 그 기대에 부응하기라도 하듯 배우들 간의 케미가 가장 중요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각자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상대방과도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시청률 견인에 큰 역할을 했다.

먼저 박보영은 극 중 뭐 하나만 잘못 만지면 부서지고 으스러지는 괴력을 선천적으로 타고난 ‘순수 괴력녀’ 도봉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보영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도봉순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하며 명불허전 로코퀸의 저력을 드러냈다.

이어 4차원 게임회사 CEO 안민혁 역의 박형식은 로맨틱 코미디의 남자주인공으로서 손색없는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또 평소에는 능글맞다가도 사랑 앞에서는 모든걸 버릴 수 있는 사랑꾼 안민혁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매력을 발산했다.

그렇게 박보영과 박형식은 드라마 내내 실제 연인 같은 달달한 케미를 자랑하며 안방극장을 설레임으로 물들였다. 보기만 해도 사랑스러운 두 사람의 모습은 엄청난 반응을 불러일으켰으며, ‘힘쎈여자 도봉순’은 두 사람 덕에 처음부터 끝까지 많은 이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