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S A BABY: ‘완성형 뮤지션’ 지코의 변화와 진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지코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지코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완성형 뮤지션’이라는 타이틀이 어울리겠다. 아이돌 그룹 블락비의 리더, 세련된 스웨그(swag)를 자랑하는 힙합 뮤지션… 그간 그를 둘러싸고 굳어진 이미지들을 과감히 탈피했다. 13일 신곡을 내놓은 지코의 이야기다.

지코가 13일 오후 6시 솔로곡 ‘쉬즈 어 베이비(SHE’S A BABY)’를 발표했다. 다운템포의 알앤비(R&B)곡으로, 강렬한 힙합 트랙을 배제하고 기타·베이스·드럼만으로 미니멀한 편곡을 완성시켰다. 무엇보다 지코가 본격적으로 보컬에 나선 점이 눈길을 끈다.

지코의 보컬 도전은 이번이 두 번째. 지난해 발표한 ‘너는 나 나는 너’에서도 지코는 랩 대신 노래를 불렀다. 당시 설렘을 자아내는 멜로디와 지코의 보컬이 어우러져 인기를 끌었다. ‘쉬즈 어 베이비’에서의 지코 역시 노래를 부르고 있다. 그러나 ‘너는 나 나는 너’와 다른 점이 있다면 변화와 진화를 동시에 성공해냈다는 것.

지코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지코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우선 도입부부터 지코의 나른한 음색이 귀를 사로잡는다. “믿을 수가 없어/난생 처음인 걸”이라는 가사처럼, 귓가에 속삭이듯 읊조리는 지코의 목소리는 분명 난생 처음 듣는 소리다. 지코는 이 곡에서 적절한 호흡 조절과 자유자재로 진성과 가성을 오간다. 확실히 이전보다 다채로운 보컬 색을 뽐냈다.

노래의 주인공이 우리가 알던 래퍼 지코가 맞나 싶어질 때쯤, 목소리를 가다듬은 지코가 랩을 선보인다. 곡 말미, 지코 특유의 허스키한 음색으로 시작된 랩은 다시 물 흐르듯 멜로디와 어우러지며 음악을 마무리짓는다. 지코가 직접 쓴 가사는 사랑에 푹 빠진 남자의 고백을 그리고 있다. 그녀를 ‘애기’라 칭하는 간지러움까지, 올 봄 남녀를 불문하고 ‘연애세포’를 자극시킬 ‘설렘송’이 되기에 충분하다.

지코는 이미 아이돌로 또 래퍼로 ‘대세’ 반열에 올라있다. 지코는 소속그룹 블락비의 음악을 대다수 프로듀싱해 팀의 색깔을 굳혔고 또 블락비를 ‘1위 그룹’으로도 만들었다. 올 중반기 Mnet ‘쇼미더머니6’ 심사위원으로 발탁된만큼 실력파 래퍼로도 입지를 다졌다. 게다가 이제는 ‘보컬 대세’ 타이틀까지 노린다. 지코의 무한한 스펙트럼, 벌써 그 다음이 궁금해지는 이유다.

지코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지코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