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연예계 현정이들 다 모였다 ‘동명이인 특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 세상 모든 현정이가 ‘비디오스타’에 모인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42회가 ‘현정아 사랑해’ 동명이인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각기 다른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연예계 현정이들이 ‘비스’를 찾아온다. 원조 디바 김현정, 스페이스A 김현정, 개그우먼 이현정, 모델 비비안 차현정, 그리고 현정이들이 사랑하는 남자 알렉스가 함께 ‘동명이인’ 특집을 꾸며 갈 예정이다.

‘그녀와의 이별’, ‘멍’ 등 수많은 명곡으로 음반차트를 올킬시킨 원조 디바 김현정이 ‘롱다리 현정이‘로 동명이인 특집에 나선다. 김현정은 오랜만에 출연한 토크쇼에 반가움을 표하며 그간의 근황은 아낌없이 털어놓았다. 특히 김현정은 최근 소개팅 경험까지 자신의 모든 것을 시원하게 공개해 차진 토크를 선사할 예정.

90년대를 풍미한 4인조 혼성그룹 스페이스A의 보컬 김현정은 목사님의 아내가 되어 ‘비디오스타’에 돌아왔다. 이날 ‘롱다리 김현정’과 ‘스페이스A 김현정’이 우열을 가리기 힘든 고음대결을 펼쳤다. 막상막하의 고음대결에 출연진들은 “귀 호강을 한다”며 90년대 감성에 푹 빠졌다는 후문.

개그콘서트 아줌마 캐릭터의 1인자이자 ‘몸이 약해서~’라는 유행어로 큰 사랑은 받은 개그우먼 이현정이 ‘비디오스타’를 통해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선다. 이현정은 “현정이라는 이름 덕분에 호강한다”며 ‘비스’ 출연데 대한 기쁨을 표했다. 이현정은 특유의 개그감으로 토크에 감초 같은 재미를 더했다는 후문.

패션, 광고 모델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스타 모델 비비안 차현정은 ‘모델 현정이’로 동명이인 특집을 빛내줄 예정이다. 비비안 차현정은 소녀시대 유리의 사촌동생으로 다시 한 번 유명해진 ‘SNS 잇걸’이자 버클리 음대 출신 엄친딸의 면모로 더욱 궁금증이 모아진 인물. 비비안 차현정은 “현정아 사랑해 라는 특집이 너무 ‘병맛’ 같았다. 주제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주저 없이 출연했다”며 동명이인 특집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비비안 차현정은 도회적인 외모 뒤에 숨겨진 허당미와 개그감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여기에 이 세상 모든 현정이가 사랑하고 싶은 남자, 국민 사랑꾼 가수 알렉스가 함께 출연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날 알렉스는 자신의 연애관은 물론 스킨십, 연애사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날 알렉스는 ‘우리결혼했어요’ 출연 이후 자신을 따라 붙는 ‘세족식’ 별명과 별명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선사했다.

‘비디오스타’는 1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