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이 말하는 윤종신과 박근태 (인터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듀엣가요제' 가수 장재인 / 사진제공=MBC

MBC ‘듀엣가요제’ 가수 장재인 / 사진제공=MBC

“박근태와 윤종신 모두 배울점이 참 많은 선배들입니다.”

13일 정오 신곡을 발표한 가수 장재인의 말이다. 그는 이번에 얼반·퓨전 재즈 장르에 도전한 ‘까르망’이란 곡으로 박근태 작곡가와 손을 잡았다. 데뷔 초부터 윤종신과 음악적 교류를 이어오고 있는 그는 같은 듯 다른 두 뮤지션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12일 서울 중구 중림동 텐아시아에서 만난 장재인은 “오랜만에 나온 신곡”이라며 시종 환한 미소를 잃지 않았다.

‘까르망’은 박근태와 옥정용이 공동으로 작곡했고 장재인이 가사를 완성했다. 박근태는 장재인 특유의 여리면서도 힘 있는 보컬을 잘 살릴 수 있는 재즈 장르를 선택, 새로운 시도를 이끌었다.

윤종신(왼쪽), 박근태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윤종신(왼쪽), 박근태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장재인은 박근태를 두고 “굉장히 꼼꼼하고 완벽한 사람이다. 처음 만났을 때 내 이야기를 잘 들어줬다. 아티스트를 만나 성향을 파악하고 곡 작업을 시작하는 스타일이라고 들었는데, ‘까르망’ 역시 그렇게 탄생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가사를 써오라는 말을 들은 뒤 책임감 때문인지 처음엔 잘 써지지 않았다. 이후 집중을 하고 그때의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써 내려갔다”면서 “녹음 과정도 수정에 수정을 거듭하며 진행됐다. 나 역시 완벽주의자 성향을 갖고 있어서 박근태 작곡가의 그런 면이 참 좋았고 잘 맞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특히 장재인은 “박근태 작곡가 덕분에 자신감을 얻었다. 쓴 가사가 한 번에 오케이(OK)를 받았다. 그래서인지 자신감이 생겼고 다시 활기찬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웃었다.

그는 또 “박근태는 새로운 스타일이다.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 스터디 그룹을 만들고 송캠프도 한다. 도태되지 않으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상적인 어른의 모습”이라고 극찬했다. 장재인은 그런 박근태를 보며 자극을 받고 큰 깨달음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반면 가수의 길로 이끌어준 윤종신에 대해서는 “유연한 뮤지션”이라고 말했다.

장재인은 “윤종신은 유연하고 넓은 시야를 가졌다. 이야기를 잘 듣고 교감하고 소통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연륜이 오래된 선배님들과 음악 작업을 같이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배울점이 무궁무진하다”고 눈을 반짝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