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제문 “악역이든 코믹이든 연기는 다 어려워요”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윤제문/사진제공=영화사 김치

배우 윤제문/사진제공=영화사 김치

40대 아저씨의 몸으로 여고생 말투를 구사하며 씨스타의 ‘나 혼자’에 맞춰 섹시 댄스를 선보인다. 이런 조합을 전혀 어색하지 않게 풀어낸 배우가 있다. 바로 영화 ‘아빠는 딸'(감독 김형협)에서 딸과 몸이 뒤바뀐 아빠 원상태 역을 맡은 윤제문이다.

영화 ‘아빠는 딸’은 하루아침에 아빠와 딸의 몸이 바뀌면서 사생활은 물론 마음까지 엿보게 되는 코미디로 서로 몸이 바뀐 아빠 원상태(윤제문)와 딸 원도연(정소민)의 포복절도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를 촬영한 지 2년 정도 됐어요. 촬영 중 우여곡절이 많았던 작품이기도 하고 개인적인 사건도 있었는데 이렇게 개봉하게 돼서 감회가 새로워요.”

배우 윤제문/사진제공=영화사 김치

배우 윤제문/사진제공=영화사 김치

극 중 윤제문은 딸과 몸이 뒤바뀐 아빠 원상태를 연기했다. 40대 아저씨의 몸을 가졌지만 영락없는 여고생 말투를 자연스럽게 구사하고 걸그룹 댄스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는 경력이 많은 중견 배우인 그에게도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시나리오가 재미있었어요. 경험해보지 못한 여고생 캐릭터를 표현해야 하는 점에서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죠. ‘내가 또 언제 이런 작품을 해보겠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어요.”

이어 윤제문은 “여고생 연기를 준비하면서 정소민 씨한테도 많은 조언을 구했어요. 대본리딩 때는 서로 역할을 바꿔서 연기해보기도 했죠. 그리고 실제로 딸이 둘 있는데 어느 순간부터 집에서 딸들이 생활하는 모습을 관찰하기 시작했어요.”라고 털어놨다.

배우 윤제문/사진제공=영화사 김치

배우 윤제문/사진제공=영화사 김치

그동안 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카리스마와 코믹을 오가는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던 윤제문. 쉽고 편안하게 연기를 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그에게도 고충은 있었다.

“연기는 다 어려워요. 악역이든 코믹이든 연기 자체가 어려운 것 같아요. 타인의 삶을 잘 표현해야 한다는 부담도 있고, 특히 코믹은 다른 사람들을 웃겨야 한다는 게 참 어렵죠.

최근 몇 년간 다작하며 소처럼 열일하던 윤제문은 지난해 음주운전 사건으로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연극을 통해 복귀한 후 ‘아빠는 딸’로 다시 많은 대중 앞에 선 그는 어느 때보다 진중한 모습으로 자신의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거듭 사과했다.

“영화가 개봉하게 돼 기쁘기도 하지만 미안한 마음이 크죠. 실수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변명할 여지가 없습니다. 무엇보다 스태프 및 제작자분들께 죄송하고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해요.”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