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빈 “4중 추돌 사고 후유증, 자동차 무서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기분 좋은 날' 박현빈 / 사진제공=MBC

‘기분 좋은 날’ 박현빈 / 사진제공=MBC

가수 박현빈이 교통사고 후유증을 털어 놓았다.

박현빈은 12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 지난해 4월 큰 충격을 안긴 4중 추돌 교통사고를 회상했다.

“살아오며 가장 큰 사건사고였다”고 운을 뗀 박현빈은 “(실제로) 뉴스보다 훨씬 큰 사고였고 태어나 가장 많이 다쳤다”고 말했다.

박현빈은 “지금도 차 타는 게 무섭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당시 다리를 못 쓸 것이라 예상했을 만큼 크게 다쳤으나, 현재는 많이 회복된 상태라고. 박현빈은 “구급차를 타고 이동하며 가족에게 연락을 드렸다. 구급차에 누워 응급처치를 하고 아버지한테 제일 먼저 전화드렸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어 “오래 걸으면 좀 아프다. 아직 철심을 빼는 재수술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