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성희롱 BJ “성적 비하 의도 없었다” 해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수 아이유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아이유 /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아이유에게 피고소된 BJ가 뒤늦게 자신의 발언을 해명했다.

이 BJ는 자신의 채널에 지난 11일 ‘아이유 사건해명’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난 평소에도 성드립을 많이 한다”며 네티즌이 자신의 반려견과 아이유 중 누가 더 좋은지 묻는 질문에 “성드립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이 글로 옮겨지면서 뉘앙스가 달라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난 장난식으로 이야기했다. 방송을 보는 사람을 웃고 넘어갔다. 그런데 기사로 내 말을 옮기니 오해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BJ는 “해명할 것도 없다. 난 아이유를 좋아한다. 아이유를 비하하거나 성적으로 하고 싶었던 건 아니다. 죄송하다. 모든 건 내 불찰이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는 “선처는 없다”며 “수위가 높아 소속사 법무팀을 통해 법적 대응할 것이다. 강력히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