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바컬쳐 선택한 예은,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예은/사진제공=아메바컬쳐

예은/사진제공=아메바컬쳐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예은이 새로운 거취를 결정했다. 바로 다이나믹듀오가 소속된 아메바컬쳐이다. 이전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에서도 솔로 활동으로 다양한 음악 색깔을 드러내온 만큼 더욱 기대되는 선택이 아닐 수 없다.

11일 아메바컬쳐 측은 “예은이 새로운 가족이 됐다”며 “원더걸스 예은이 솔로 아티스트 핫펠트로 나선다. 다양한 모습과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지속적으로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예은은 2007년 원더걸스로 화려하게 데뷔해 10년간 그룹과 솔로 활동을 병행하며 꾸준히 무대에 올랐다. 원더걸스의 맏언니로 팀을 견고하게 지탱하는 역할을 했고, 또 핫펠트라는 예명을 쓴 솔로 활동을 통해서는 그간 볼 수 없었던 아티스트로서의 가능성도 시사했다.

핫펠트로서의 성과는 아메바컬쳐와 손 잡은 예은의 향후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는 과거 인터뷰에서 핫펠트로서의 포부를 밝히며 음악적인 욕심을 드러냈다.

예은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새 가족이 생겼다.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 아메바컬쳐의 첫 여성 아티스트로서 좋은 음악을 들려드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데뷔 11년째 여성 아티스트, 핫펠트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나는 예은의 다음 무대가 기대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