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정소민 “배우 꿈 반대한 아버지와 오랫동안 대화 끊겼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비정상회담'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비정상회담’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소민이 한동안 아버지와 대화가 끊겼던 것을 털어놨다.

정소민은 10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배우 윤제문과 함께 출연, “딸의 말을, 아버지의 말을 이해 못하는 우리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제시했다.

이날 정소민은 연기자가 되겠다고 말했을 때부터 아버지와 대화가 단절됐다고 말했다. 정소민은 “고등학교 3년 내내 무용을 하다 고3 때 연기과를 지원했다. 대학 입학한 후 내가 조금씩 CF를 찍는 등 작품 활동을 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다 찾아보시고 묵묵히 응원해주고 계시더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윤제문은 “계속 수입이 생겨서 그렇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MC들은 윤제문에 딸이 반대하는 학과에 지원한다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고 윤제문은 “난 반대 안 한다. 딸이 하고 싶은 걸 하도록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