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텐]2017 CJ슈퍼레이스 “금호 한국 피렐리까지… 타이어 전쟁”

“기존의 금호, 한국타이어 경쟁에 피렐리가 등장해 흥미롭다.”
김진표 엑스타레이싱팀 감독이 10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CJ슈퍼레이스)’ 미디어데이에서 이 같이 말했다. 오는 14일 대회 개막을 앞두고 참가팀의 주요 선수 및 감독들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 주된 화제 중 하나는 타이어 경쟁이었다. 올 시즌 CJ슈퍼레이스에선 금호·한국타이어의 주도권 경쟁과 함께 한국 일본 이탈리아 3국의 타이어 자존심 대결이 새로운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이탈리아의 피렐리 타이어와 일본의 요코하마 타이어가 올 시즌 대회에 참가하기 때문이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참가하는 디펜딩 챔피언 정의철(왼쪽)과 준우승자 김동은(오른쪽) 드라이버.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참가하는 디펜딩 챔피언 정의철(왼쪽)과 준우승자 김동은(오른쪽) 드라이버.

CJ슈퍼레이스는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다. 오는 14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10월 챔피언 결정전까지 총 8번의 경주대회가 열린다. 대회 클래스는 최상위 ‘캐딜락 6000 클래스’와 국내 유일의 투어링카 챔피언십 대회인 ‘ASA GT 클래스’, 그리고 아마추어 레이스 대회인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클래스’ 등 3가지로 구성됐다. 이 중 캐딜락 6000 클래스에는 12개팀 22대의 레이싱카가 참가한다. 지난해에는 금호타이어의 압승이었다. 8경기 대부분의 1~3위를 금호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이 차지한 것. 한국타이어가 운영하는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의 조항우 감독은 “작년의 부진으로 인해 다시 초심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며 “올해는 많은 준비를 한 만큼 한국타이어의 옛 명성을 다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GT 클래스에 참가하는 드라이버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GT 클래스에 참가하는 드라이버들.

올 시즌 금호타이어를 사용하는 팀은 디펜딩 챔피언인 엑스타레이싱팀과 종합 2위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 등 5개다. 한국타이어는 3개팀이 장착한다. 요코하마타이어는 헌터-인제레이싱팀 등 3개 팀이며 피렐리는 드림레이서팀이 사용한다. 피렐리는 현재 포뮬러원(F1)의 공식 타이어다. 이번 대회를 위해 피렐리 이탈리아 본사는 이 대회를 위한 타이어를 개발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드림레이서팀의 안현준 감독은 “시즌 전 사전 테스트를 통해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얻게 됐다”며 “올 시즌 기존 금호·한국 2강 체제를 흔들어보겠다”고 강조했다. 용인=최진석 기자 racing10@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