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살의 신’, 6년 만에 귀환..남경주·최정원·송일국 합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대학살의 신' 포스터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연극 ‘대학살의 신’ 포스터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연극 ‘대학살의 신’이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 등 개성과 실력으로 중무장한 배우들과 6년 만에 돌아온다.

‘대학살의 신’은 지식인의 허상을 유쾌하고 통렬하게 꼬집는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 지난 2009년 토니 어워즈, 올리비에 어워즈, 2010년 대한민국 연극대상 등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주요 부문의 상을 거머쥔 수작이다.

올해는 뮤지컬 1세대 스타이자, 관록의 연기력으로 관객의 사랑을 받는 배우 남경주, 최정원 그리고 스크린, 브라운관, 무대를 넘나들며 작품에 대한 신뢰를 주는 송일국과 수많은 연극 무대를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은 배우 이지하가 출연한다.

남경주는 “연극 무대가 그리웠다. 이 작품을 통해 다시 한번 배우로서 연기의 깊이를 다지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고, 최정원은 “마음 속으로 언제나 연극을 갈망하고 있었다. 꼭 출연하고 싶었던 작품에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송일국은 “소극장 무대에 꼭 한번 서보고 싶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저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아울러 이지하는 “일상 속에서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리얼한 상황을 맛깔나게 표현하는 텍스트와 시니컬한 코믹함에 매료되었다. 출연 제안이 왔을 때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대학살의 신’은 11살 두 소년이 놀이터에서 싸우다 한 소년의 이빨 두 개가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 때린 소년의 부모인 알렝(남경주)과 아네뜨(최정원)가 맞은 소년의 부모인 미셸(송일국)과 베로니끄(이지하)의 집을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오는 6월 24일부터 7월 23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