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딸’ 윤제문X정소민, ‘비정상회담’ 출격 “서로를 이해 못하는 우리, 비정상인가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비정상회담' 출연진들이 영화 '아빠는 딸'을 응원하고 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JTBC ‘비정상회담’ 출연진들이 영화 ‘아빠는 딸’을 응원하고 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

‘아빠는 딸’ 윤제문·정소민이 ‘비정상회담’에 대한민국 대표로 출연한다.

영화 ‘아빠는 딸’의 윤제문·정소민은 1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 두 사람은 대한민국 모든 아빠와 딸을 대표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할 전망이다.

두 사람은 “딸의 말을, 아빠의 말을 이해하기 어려운 우리,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세대 간 갈등과 소통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또 ‘비정상회담’ 출연진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은 ‘아빠는 딸’ 파이팅 영상이 공개됐다. MC 전현무·유세윤·성시경을 비롯해 세계 각국 비정상 대표들이 한목소리로 “‘아빠는 딸’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아빠는 딸’은 오는 12일 관객들과 만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