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흥부자댁, 새로운 가왕 등극…’노래할고양’은 다비치 이해리(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복면가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복면가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새로운 가왕이 탄생했다. ‘흥부자댁’이 ‘노래할고양’을 밀어내고 53대 가왕이 됐다. ‘노래할고양’은 다비치 이해리였다.

9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노래할고양’과 그에 맞서는 경쟁자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최종 가왕 후보엔 ‘양치기소년’과 ‘흥부자댁’이 이름을 올렸다. ‘양치기 소년’은 환상적인 록 스피릿과 완벽한 무대 매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고, ‘흥부자댁’은 진한 발라드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압도했다.

결국 ‘흥부자댁’이 최종 가왕 후보가 됐고, 복면을 벗은 ‘양치기소년’의 정체는 록밴드 로맨틱펀치의 보컬 배인혁이였다.

압도적인 무대들 이후 가왕 ‘노래할고양’의 방어전도 펼쳐졌다. 임창정의 ‘소주 한 잔’을 선곡한 그는 애절한 목소리로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적막을 뚫고 나오는 가왕의 목소리는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라이벌인 두 사람은 서로를 칭찬했다. ‘흥부자댁’은 ‘노래할고양’의 노래 듣고 나서 “눈물이 났다. 처음엔 자신만만했는데, 노래를 들을 수록 불안했다”고 고백했다. ‘노래할고양’은 “‘흥부자댁’의 노래를 들으며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고 화답했다.

대결의 승자는 ‘흥부자댁’으로 결정됐다. ‘노래할고양’은 다비치의 이해리였다. 이해리는 “다비치가 항상 짧은 치마나 타이트한 의상을 입어서 신경을 많이 썼었는데, 그런 것에서 벗어나 편안하게 노래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강민경이 출연하라고 꼬셨다. 하지만 출연 확정 이후엔 가왕 못하면 나가 죽으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 @tenasia.co.kr